우리 애기가 제일 좋아하는
물고기.

나중에 해양학자 되려나 싶을 정도로
물고기만 보면 환장을 한다.
(보는 것도, 먹는 것도ㅎ)

말할 필요도 없이 아쿠아리움은
우리 아기가 가장 좋아하는 장소 중에
하나!

롯데타워 아쿠아리움,
부산 해운대 아쿠아리움 등...

여러 군데 다녀봤지만
요기저기 다녀본 결과,
바다탐험대 옥토넛과 콜라보레이션 중인
코엑스 아쿠아리움이
단연 최고인 듯 하다.


<아쿠아리움 입장료>
성인 28,000원
아기(36개월미만) 무료

우리 아기는 36개월 미만이라
무료 입장이 가능했다!
(36개월 되기 전에 더 자주 와야지 ㅎ)

어른 티켓도 정가에 안주고
남편 회사 사이트에서
싸게 구매할 수 있었다.

요즘 입장권은 정가 사고는 절대
못 사겠다능...


2시부터 옥토넛 탐험대 공연을
시작하는데 우리가 도착한 시간이
거의 2시가 다 돼가서
가장 마지막에 있는 공연장까지
뛰어갔다가 가까스로 옥토넛 공연을
보고 뒤에서 다시 맨 앞으로 돌아와서 ㅎ
2번을 왔다갔다 했다...

울 아가가 진짜 좋아하는
바나클과 콰지가 똭!!!*_*

손도 잡고 사진도 찍는 감격스런 순간.


하나라도 더 보여주고픈 엄마 아빠
마음을 니가 알겠니...?ㅎ

하지만 옥토넛 공연을 못 봤다고 해도
슬퍼하진 말 것!

코엑스 아쿠아리움 속 어디에서나
다양한 옥토넛 대원들을 만나볼 수 있다.


아쿠아리움의 꽃.
-상어-

역시나 아기가 무척이나 좋아했다.

더 어렸을때부터 상어를
아꿍이라 부르며 잠들때조차도
상어인형을 꼭 끌어안고
잠들던 아이다.


이빨 모형 앞에서는
똑같이 따라해보라고 하니
똑같이 잘도 따라해줬다.

"아~~~~"

아빠까지 덤으로 입 아~~^^


그 뒤로는 옥토넛 찾아
아쿠아리움 돌아댕기기.

바나클에 안겨도 보고
브이도 해본다.


쩌어기~~ 저기에
바나클이 있다며~~


옥토넛 말고도
새롭게 정비를 해서 그런지
몇년전 왔었던
코엑스 아쿠아리움이랑은
완전 딴판이었다.

볼거리가 아주 다양해졌다.

다양한 컨셉으로
아쿠아리움을 꾸며놓아
아이들은 물론 어른인
우리들도 너무 즐거웠다.


아기가 워낙 옥토넛을 좋아해서
나중에 사진 보여주면서
기억하게 해주려고
옥토넛 앞에서 사진을 많이
찍어두었다.


옥토넛만 찾으면
꼭 달려가
아는 척 하는 울 아기 ㅎ


여기는 냉장고 컨셉 어항.

냉장고 안을 물로 채워
물고기를 넣어두었다.

신기하게 쳐다보는 울 아기^^


여기는 공중전화 박스 컨셉.


그리고 박쥐도 있었다.. ㅎㄷㄷ


인스타도 있고.


형형색색의 산호초도 있고.


거북이도 있고.


매너티도 있고.


대형 수족관도 있다.

대형 수족관에 도착했을 땐
누가 잡아가도 모를 정도로
푹 빠져버리더라.

수족관에 빨려 들어갈 정도..ㅎ

정말 많이 좋아해서
옥토넛 콜라보 끝나기 전에
꼭 한번 더 와야겠다.


장소장소마다
놓여있던 옥토넛 도장!

옥토넛 책을 구입하고
책 안에 있는 지도에 도장을
찍도록 했는데
울 아가는 너무 어려서
책까지 사진 않았다.

대신 마지막에
옥토경보 도장을 찍어주었는데
그걸 얼마나 좋아하던지...😍

옥토넛 바다탐험대와
함께여서 더 즐거웠던
코엑스 아쿠아리움이었다.


가려고 간 것은 아니었다.

양평 서종면 가서 강이나 보면서
점심이나 먹을 생각으로 갔는데
다들 어디를 들어가는지
차가 꽉 막혀있었다.

꽉 막혀있던 길의 끝을 따라가보니
바로 "문호리 리버마켓" 이 있었다.

한달에 단 이틀만 열린다는
문호리 리버마켓


<오픈시간>
매월 셋째주 토/일요일
오전 10시~오후 7시

주차장이 크게 있으나
주차요원들이 효율적으로
주차를 인도해주는건 아니었다.

운전자보다 주차요원들이
더 파악이 느려
주차할 곳이 있는데도
다른 곳으로 계속 가라고만 했다.

더운 날씨에도 사람들은 꽤나 있었다.

참 여자들이 좋아할만한 곳.

아기자기하고 이쁜 것들이
가득가득

중간중간 마실 것과
간식거리도 있어서
구경하며 먹기에도
참 좋은 곳이었다.

판매하는 제품의 가격대는
굉장히 폭이 넓었다.

몇천원 단위에서부터
몇십만원 단위까지.

카드도 가능했지만
자영업자를 위해
현금계산이 좋을 것 같다.

중간중간 아기들의
체험존도 있었다.

도자기 빚기, 목공 클래스,
연만들기 등..

그냥 갖고 놀라고 마련해둔
목공예 제품들은
우리 아기가 떠나질 못했다.

그 앞에서 어찌나 떠나길
싫어하던지 ㅎ

볼거리도 많고
먹거리도 많고
쇼핑할 것도 많고!

한달에 한번 열리는 곳이기 때문에
계획잡고 가면 좋을 것 같다.
바로 옆에 강이 있기 때문에
텐트쳐놓고 노는 사람도
굉장히 많았다.

날씨가 좀 선선해지면
또 갈 날을 기약하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양평군 서종면 | 문호리리버마켓
도움말 Daum 지도


그동안 노원역에 있는
디보빌리지 키즈카페만 다녀봤는데
요즘에 저희 애기가
타요에 푹 빠져서
이번에는 상계역 쪽에 있는
타요 키즈카페에 다녀왔어요.

노원구에 사시는 맘이라면
어느 키즈카페가 좋을까 고민 한번쯤 해보셨을 거 같아요.

저는 그동안 디보 빌리지가
크다고 그래서 더 열심히 뛰어놀으라는
생각으로 디보 빌리지를 다녔었는데요~

둘다 각각의 장단점이 있더라구여!

<타요 키즈카페 중계점>

가격 :
주중 아이 10000원 / 어른 3500
(네이버에서 이벤트가로 구매했어용!
네이버페이 적립금으로 싸고 저렴하게!)

<디보빌리지 노원점>

가격:
주중/주말 아이 15,000원 / 어른 5,000원

타요가 좀 더 저렴했어요.

보시는 것과 같이
타요 키카의 컨셉은 자동차!
디보빌리지의 컨셉은 공룡이예요!

아기가 현재 좋아하는 게 뭔지에 따라
맞춰서 가는 것도 좋을 거 같아요~

저희 애기는 자동차도 좋아하고
공룡도 좋아해서... ㅎㄷㄷ

위가 타요 키즈카페고
아래가 디보빌리지예요

촉감놀이로 꾸려진 장소로는
타요 키카에는 편백나무 공간이 있었고
디보 키카는 진짜 모래놀이 공간이
있어요!

아이들은 둘다 좋겠지만
엄마인 저로써는 편백나무가
위생상 더 좋아보이는건 어쩔 수 없나바여
>_<

디보빌리지는 정말 넓은게
최대 장점이긴해요~!!
타요 키카는 그만큼 넓지는 않은데
2층으로 되어있어요~

작은 아기들을 데리고 가시는 분들이라면
디보 빌리지가 좋을 거 같아요~
타요 키카는 아이들이 짐 안에
들어가서 놀기 때문에
어른들이 저 2층 짐까지 
같이 따라 들어가서
계속 봐주기는 힘들거 같아요~
몸도 숙여야하는 불편함이 있구요 ㅠㅠ

하지만 엄마가 따라다니지 않아도
잘 노는 아이들에게는
타요 키카가 더 놀기 재밌어보였어요~

디보빌리지에도 2층으로 된 짐은 있지만
확실히 작아요~~

둘다 2시간 이용이 가능해요!
저희 애기는 2시간 이용해도 부족한지..
안갈라고 하더라구요 ㅠㅠ

나갈때 어찌나 우는지 T.T

그래도 한번 갔다오면
체력 소진 시키는데에는
참 좋다능 😁

노원구 사시는 분들은
더 좋은 키카 있으면
알려주세욤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노원구 상계2동 | 디보빌리지 노원점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